010-7542-3093

©2019 by 원샷홀덤. Proudly created with Wix.com

 
Search
  • 먹튀검증사이트 bcc119

“네가 정찬성 통역했나?” 박재범 뺨때린 미국 UFC 선수 원샷홀덤


가수 박재범이 미국 UFC 파이터 브라이언 오르테가(28)에게 뺨을 맞았다는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다. 박재범은 ‘코리안 좀비’로 유명한 정찬성(32) 선수와 미국 라스베이거스 UFC248 현장을 찾았다가 이같은 일을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원샷홀덤 아리엘 헬와니 ESPN 기자는 8일(한국시간) 트위터에 “박재범에게 직접 들은 사실”이라는 글을 써 당시 상황을 전했다. 이에 따르면 오르테가는 박재범과 함께 있던 정찬성이 잠깐 화장실을 간 사이 다가왔고 “네가 제이팍(박재범) 맞느냐”고 물었다. “그렇다”는 대답이 나오자 오르테가는 손을 들어 박재범의 뺨을 때렸다.온라인포커 오르테가의 이런 돌발행위는 정찬성과의 신경전에서 비롯된 것으로 보인다. 두 사람은 지난해 12월 21일 부산에서 열린 UFC 한국 대회에서 맞붙을 예정이었다. 그러나 오르테가가 십자인대 부상으로 출전하지 못해 무산됐다.온라인바둑이



이후 정찬성은 외신과의 인터뷰에서 “(오르테가가) 날 피해 도망갔다”고 말했다. 박재범은 정찬성의 소속사 AOMG 대표로, 당시 정찬성의 인터뷰 발언을 통역했었다. 이에 오르테가는 직접적으로 불쾌함을 드러내며 “정찬성은 물론 그 말을 통역한 박재범도 만나면 때릴 것”이라고 경고했다. SNS에도 “나한테 얻어 맞으면 놀라지 않길 바란다”는 글을 쓴 적 있다. 오르테가의 협박이 화제를 모으자 정찬성은 한 인터뷰에서 “우리 사장님 건들면 나도 안 참는다”며 맞서기도 했다. 세 사람은 결국 UFC 248 현장에서 만났고, 이날 박재범이 폭행당하기 전에도 정찬성과 오르테가는 군중 속에서 한차례 충돌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온라인홀덤 #원샷홀덤 #원샷포커 #포커사이트 #포커고수


원샷홀덤원샷홀덤원샷홀덤원샷홀덤원샷홀덤원샷홀덤원샷홀덤원샷홀덤원샷홀덤원샷홀덤원샷홀덤원샷홀덤원샷홀덤원샷홀덤원샷홀덤원샷홀덤원샷홀덤원샷홀덤원샷홀덤원샷홀덤원샷홀덤원샷홀덤원샷홀덤원샷홀덤원샷홀덤원샷홀덤원샷홀덤원샷홀덤원샷홀덤원샷홀덤원샷홀덤원샷홀덤원샷홀덤원샷홀덤원샷홀덤원샷홀덤원샷홀덤원샷홀덤원샷홀덤원샷홀덤원샷홀덤원샷홀덤원샷홀덤원샷홀덤원샷홀덤원샷홀덤원샷홀덤원샷홀덤원샷홀덤원샷홀덤원샷홀덤원샷홀덤원샷홀덤원샷홀덤원샷홀덤원샷홀덤원샷홀덤원샷홀덤원샷홀덤원샷홀덤원샷홀덤원샷홀덤원샷홀덤원샷홀덤원샷홀덤원샷홀덤원샷홀덤원샷홀덤원샷홀덤원샷홀덤원샷홀덤원샷홀덤원샷홀덤원샷홀덤원샷홀덤원샷홀덤원샷홀덤원샷홀덤원샷홀덤원샷홀덤원샷홀덤원샷홀덤원샷홀덤원샷홀덤원샷홀덤원샷홀덤원샷홀덤원샷홀덤원샷홀덤원샷홀덤원샷홀덤원샷홀덤원샷홀덤원샷홀덤원샷홀덤원샷홀덤원샷홀덤원샷홀덤원샷홀덤원샷홀덤원샷홀덤원샷홀덤원샷홀덤원샷홀덤원샷홀덤원샷홀덤원샷홀덤원샷홀덤원샷홀덤원샷홀덤

0 views